“눈물 바다 된 시사회장”…슈퍼모델, 최진기 사모곡?강연호 성장통

2018-11-08 12:43:21
조회수 431

‘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’이 눈물 바다를 이뤘다.

7일 방송되는 SBS Plus ‘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’(이하 슈퍼모델) 5회에서는 3차 미션 ‘90초 뮤직 드라마’로 진행됐다. 최진기는 한동호, 이세빈, 김하림과 한 조가 돼 라디의 ‘엄마’에 맞춰 슬픔을, 강연호는 이선정, 김현준, 김영규와 한 조로 에픽하이의 ‘빈차’에 맞춰 절망을 표현해야 했다.

먼저 최진기는 엄마를 향한 감정에 복잡한 모습을 보였다.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“엄마가 곁에 없다. 저번에 인터뷰 할 때 이거에 관해서 설명을 못하겠다고 했었다. 방송에서 이야기 못하겠다고 했다”라고 말문을 열었다.

이어 “저는 어렸을 때 어머니가 어느 날 그냥 사라졌다. 그래서 지금까지도 그거에 대한 자초지종을 잘 모른다”라며 “이걸 어떻게 조원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어떻게 콘티를 짜 나가며 제 감정을 어떻게 연기해야 할 지 어려웠다”고 털어놨다.  

최진기 팀의 뮤직 비디오 끝난 직 후 강연호 팀의 뮤직 비디오가 공개됐다. 강연호는 자신이 겪은 절망을 연기하며 격정적인 모습을 보였다.  

 

이에 강연호는 “꿈은 모델인데 생활비가 없어서… 모델을 하려면 대부분이 다 회사 아카데미를 다니는데 그것도 못 다니고 월세도 내고 그 돈을 벌려고 막일도 하는 불쌍한 청년 역할이다”라며 “모델 일을 하면서 제가 되게 많이 힘들었다”고 고백하며 감정에 북받쳐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렸다.

두 사람은 완성된 각각의 뮤직 비디오에서 탁월한 연기를 선보였고, 심사위원들로부터 극찬을 끌어냈다. 급기야 써니는 “노래 너무하다. 이거 반칙이다”라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. 다른 지원자들 역시 두 사람의 감정에 동화돼 눈물을 흘려 뮤직 비디오 시사회장은 눈물 바다가 되고 말았다.

한편 ‘슈퍼모델’은 티비톡을 통해 국민심사위원제의 실시간 인기 투표(드림 투표)가 가능하다. 티비톡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.

‘슈퍼모델’은 바디프랜드가 주최, SBS플러스와 JIBS가 공동제작, 에스팀이 주관하고, 엘로엘, 셀리턴, 비온코리아, 더블랙스완, 리더스코스메틱, 제주신화월드, 뉴화청여행사, 에끌라셀, UNI&IT, 삼다수, AS98,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함께 하며 매주 수요일 밤 8시 SBS Plus, 수요일 밤 9시 30분 SBS funE, 목요일 밤 8시 SBS MTV에서 만나볼 수 있다. 최진기, 강연호의 이야기는 7일 밤 8시 SBS Plus에서 공개된다.

사진=SBS Plus

비밀번호 확인 닫기